최근 북한의

최근 북한의 마스크 없는 모임의 두 가지 가능한 이유
전문가들은 월요일 전문가에 따르면 북한의 코로나19 의심 사례와 최근 몇 주 동안 집권 엘리트의 사진은 백신 접종 노력이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분명히 진전을 보이고 있음을 시사한다.

최근 북한의

카지노 제작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의심 환자가 3일 연속 0명에 머물렀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월요일 오후 6시까지 지난 24시간 동안 추가 발열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more news

전날. 4월 말부터 누적 확진자 수는 477만7000명으로 이 중 99.99%가 완치됐다. 사망자는 74명을 유지하고 치명률은 0.0016명 이하로

한국의 0.12명보다 훨씬 낮다.

열이 내리기 전에 급증했다는 북한의 두 가지 부인할 수 없는 보고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참전용사들 사이에 나

타났다는 두 가지 부인할 수 없는 보고를 감안할 때 전문가들은 두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부분적으로 더 강한 면역 체계 덕분에 COVID-19에 면역이 되거나 대부분의 발열 사례는 처음부터 COVID와 관련이 없었습니다.

최정훈 전 북한감염병전문의는 코리아타임즈에 “북한 사람들은 온갖 전염병에 노출돼 있는 만큼 능동적 면역이 더 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식 수치를 신뢰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집단면역) 사실이라면 그 과정에서 수치가 주장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COVID-19로 사망하고 고통을 겪었음을 의미합니다…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정치적으로 불가능할 가혹한 조치도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의

최씨는 북한에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에서 중요한 백신 캠페인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 문제로 중국을 방문해야 하는 사람들을 포함해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 있지만 상당수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비위생적인 환경이 많은 사람들을 심각한 COVID-19 증상에서 구했을 수 있다고 최씨만이 믿는 것은 아닙니다.

“COVID 19 사망률: 불균형을 설명하는 미생물군집의 가능한 역할”을 비롯한 인도 과학자들의 일부 연구 논문에서는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노출로 인한 심각한 형태의 감염을 막을 수 있었을 수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어린 시절의 다양한 병원체에 대한 면역 체계를 강화합니다.
싱크탱크인 세종연구소 정성창 북한문제연구소 소장은 “북한의 발열 사례 중 상당수가 장티푸스 등 수인성 전염병이라고 보는 것이 더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5·15 자료에서 10세 미만 아동의 치사율이 높다는 점(16%, 남한의 0.09%보다 훨씬 높다)을 보면 발열 사례 중 상당수가 코로나19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 주 동안 내린 폭우가 오염 물질을 씻어내면서 북한의 상황을 개선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 수치가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너무 과장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의 평가는 평양이 5월 12일 코로나19의 첫 공식 사례를 보고했을 때 이미 수인성 전염병이 만연했다고 5월 19일 국회에 보고한

국정원의 평가와 동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