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에서 출현했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에서 출현했다는 이론을 뒷받침하는 새로운 연구

신종

검증커뮤니티 두 개의 새로운 연구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이 살아있는 동물을 판매한 중국 우한 시장에서 시작되었다는

더 많은 증거를 제공하여 바이러스가 중국 실험실에서 탈출한 것이 아니라 야생에서 출현했다는 이론을 더욱 뒷받침합니다.

Science 저널 화요일 온라인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Huanan Seafood Wholesale Market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거의 640만 명이 사망한 재앙의 초기 진원지였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COVID-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인 SARS-CoV-2가 동물에서 사람에게 두 차례에 걸쳐 유출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연구 중 하나의 공동 저자이자 스크립스 리서치(Scripps Research)의 면역학 및 미생물학과 교수인 크리스티안 안데르센(Kristian Andersen)은 “이 모든 증거는 우리에게 같은 것을 말해준다.

그것은 우한 한가운데에 있는 이 특정 시장을 가리킨다”고 말했다. “우리가 이 문제를 매우 주의 깊게 살펴보고 훨씬 더 자세히 살펴보기 전까지는 실험실 누출에 대해 스스로 확신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과학자들이 수집한 데이터를 통합한 한 연구에서 애리조나 대학의 진화 생물학자인 Michael Worobey와 그의 동료들은 매핑 도구를 사용하여 2019년 12월에 보고된 가장

초기에 보고된 COVID-19 사례 중 150건 이상의 위치를 ​​추정했습니다. 2020년 1월과 2월 COVID-19에 걸린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채널을 만든 소셜 미디어 앱의 데이터를 사용합니다.

그들은 “초기 환자들이 살았을 수 있는 모든 지역 중 어디에서 살았습니까? 그리고 우리가 이것을 볼 수 있었을 때 가장 밀도가 높은 사례가 이 시장에 매우 가깝고 매우 중심에 있는

이 특별한 패턴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라고 Worobey는 기자 브리핑에서 말했습니다. “결정적으로 이것은 12월의 모든 사례와 시장과의 연관성이 알려지지 않은

사례 모두에 적용됩니다… 그리고 이것은 바이러스가 시장에서 일했지만 지역 사회로 퍼지기 시작한 사람들에게 퍼지기 시작했음을 나타냅니다. “

Andersen은 시장 내부에서도 사례 클러스터를 발견했으며 “클러스터링은 매우, 매우 구체적으로 시장의 일부에서”

사람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운 너구리와 같은 야생 동물을 판매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다른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2019년 12월 가장 초기의 샘플 게놈을 시작으로 2020년 2월 중순까지 중국 안팎에서 바이러스의 게놈 다양성을 분석했습니다. 우한.

연구 공동 저자인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대학의 바이러스 진화 전문가인 Joel Wertheim은 ​​A 계통은 유전적으로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와 더 유사하지만 B 계통은 인간, 특히 시장에서 더 일찍 퍼지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Wertheim은 ​​”이제 나는 세대에 한 번 일어날 사건이 두 번 연속으로 일어났다고 말한 것처럼 들린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사람과 동물이 가까이 있고 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사람으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퍼질 수 있는 것과 같은 특정 조건이 존재했습니다.

따라서 “파급 장벽이 낮아져 여러 차례 도입이 실제로 예상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